Brand Story

항공기의 창을 여는 순간 시작되는 기대와 설렘. 우리는 항공사가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닌, 특별하고 가치있는 경험이 될 수 있도록 기대를 넘어선 편안함을 제공하는 여행의 동반자라고 생각합니다.

에어프레미아의 프리미엄은 여행하는 사람 모두를 향해 열려있습니다. 그래서 항공기 창에 에어프레미아의 브랜드의 철학과 가치를 담았습니다.

Brand Logo

항공기의 창의 상징성을 로고 시스템에 확장하여, 에어프레미아의 정체성을 담은 로고가 탄생하였습니다.

Brand Colors

새벽 아침 비행에서, 푸른 하늘을 뚫고 떠오르는 태양처럼 여행 경험을 새롭게 혁신하는 항공 여행의 동반자가 되고자 하는 의지를 색상에 구현하였습니다.

Brand Mission & Values

에어프레미아는 불필요한 부분은 덜어내고, 꼭 필요한 부분만 엣지있는 프리미엄으로 다가가 여행의 즐거움을 제공합니다.

Design Story

지금 에어프레미아에 탑승하면 브랜드 가치와 철학을 담아 세심하게 기획된 디자인 요소들을 확인하실 수 있어요.

리버리 디자인

흰색의 깔끔한 도화지와 같은 기체를 바탕으로 날개에 달려있는 B787-9의 거대한 엔진부는 남색 컬러로 밸런스를 잡아주었고, 뒷 날개에서 두가지의 브랜드 컬러와 창의 곡선을 그래픽화하여 시각적 통일성을 노출하였습니다. 그래픽은 ‘창을 통한 여정의 설렘’이라는 메세지를 확장하기 위해 실제 기내에서 보이듯 복수의 창문을 배열, 창 너머의 풍경이 자유롭게 연상될 수 있도록 하이라이트된 주황색 컬러로 마감하였습니다.

기내 디자인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은 우아함을 상징하는 Dignify, 이코노미석은 세련됨을 상징하는 Sleek 이라는 키워드로 각각 뉴-프리미엄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또한, 시트커버 패브릭과 데코 스킨(기내 벽지)에도 고객의 여정을 상징하는 창의 심볼을 패턴화하여 에어프레미아만의 브랜드 가치를 내재화시킨 기내 디자인을 완성하였습니다. 

유니폼 디자인

BTS, 레이디 가가 등 국내·외 셀럽들이 사랑한 브랜드 YCH의 윤춘호 디자이너가 제작한 유니폼은, 단순함, 편안함, 우아함(Simple, Comfort, Elegance) 세가지 요소에 포커스를 맞추었습니다. 브랜드 심볼 패턴이 아름답게 들어간 스카프와 큐롯팬츠(치마바지)는 에어프레미아의 아이코닉한 디자인입니다. 객실승무원의 본질은 고객의 안전에 있기에 유니폼 활동의 편의성을 높이면서도 격식 있게 디자인하여 승객들에게 더욱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에어프레미아의 의지를 담았습니다.

기내식 디자인

기내식 용기의 트레이는 심볼인 ‘창'의 역할을 하고, 그 안의 용기들이  ‘창밖의 풍경’이 됩니다. 자연에서는 직선이 없다는 점을 착안하여 창밖 풍경에서 느껴지는 자유 곡선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또한, 비행을 상징하는  에어포일(Airfoil) 모양을 뜬 용기는 디자인의 디테일을 더합니다.


*에어포일이란, 비행기가 공중에 뜨는 기본 원리인 베르누이의 법칙에 따라 설계된 모양으로, 비행기 날개의 단면의 형태와 같습니다.

Brand Story

항공기의 창을 여는 순간 시작되는 기대와 설렘.

우리는 항공사가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닌,
특별하고 가치있는 경험이 될 수 있도록
기대를 넘어선 편안함을 제공하는
여행의 동반자라고 생각합니다.

에어프레미아의 프리미엄은 여행하는 사람 모두를 향해 열려있습니다.
그래서 항공기 창에 에어프레미아의 브랜드의 철학과 가치를 담았습니다.

Brand Logo

항공기의 창의 상징성을 로고 시스템에 확장하여,
에어프레미아의 정체성을 담은 로고가 탄생하였습니다.

Brand  Colors

새벽 아침 비행에서, 푸른 하늘을 뚫고 떠오르는 태양처럼
여행 경험을 새롭게 혁신하는 항공 여행의 동반자가 되고자 하는 의지를 색상에 구현하였습니다.

Brand Mission & Values

에어프레미아는 불필요한 부분은 덜어내고,
꼭 필요한 부분만 엣지있는 프리미엄으로 담아
여행의 즐거움을 제공합니다.

Design Story

지금 에어프레미아에 탑승하면
브랜드 가치와 철학을 담아 세심하게 기획된
디자인 요소들을 확인하실 수 있어요.

리버리 디자인

흰색의 깔끔한 도화지와 같은 기체를 바탕으로 날개에 달려있는 B787-9의 거대한 엔진부는 남색 컬러로 밸런스를 잡아주었고, 뒷 날개에서 두가지의 브랜드 컬러와 창의 곡선을 그래픽화하여 시각적 통일성을 노출하였습니다. 그래픽은 ‘창을 통한 여정의 설렘’이라는 메세지를 확장하기 위해 실제 기내에서 보이듯 복수의 창문을 배열, 창 너머의 풍경이 자유롭게 연상될 수 있도록 하이라이트된 주황색 컬러로 마감하였습니다.

기내 디자인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은 우아함을 상징하는 Dignify, 이코노미석은 세련됨을 상징하는 Sleek 이라는 키워드로 각각 뉴-프리미엄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또한, 시트커버 패브릭과 데코 스킨(기내 벽지)에도 고객의 여정을 상징하는 창의 심볼을 패턴화하여 에어프레미아만의 브랜드 가치를 내재화시킨 기내 디자인을 완성하였습니다. 

유니폼 디자인

BTS, 레이디 가가 등 국내·외 셀럽들이 사랑한 브랜드 YCH의 윤춘호 디자이너가 제작한 유니폼은, 단순함, 편안함, 우아함(Simple, Comfort, Elegance) 세가지 요소에 포커스를 맞추었습니다. 브랜드 심볼 패턴이 아름답게 들어간 스카프와 큐롯팬츠(치마바지)는 에어프레미아의 아이코닉한 디자인입니다. 객실승무원의 본질은 고객의 안전에 있기에 유니폼 활동의 편의성을 높이면서도 격식 있게 디자인하여 승객들에게 더욱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에어프레미아의 의지를 담았습니다.

기내식 디자인

기내식 용기의 트레이는 심볼인 ‘창'의 역할을 하고, 그 안의 용기들이  ‘창밖의 풍경’이 됩니다. 자연에서는 직선이 없다는 점을 착안하여 창밖 풍경에서 느껴지는 자유 곡선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또한, 비행을 상징하는  에어포일(Airfoil) 모양을 뜬 용기는 디자인의 디테일을 더합니다.


*에어포일이란, 비행기가 공중에 뜨는 기본 원리인 베르누이의 법칙에 따라 설계된 모양으로, 비행기 날개의 단면의 형태와 같습니다.